직방 "역세권 청년주택 임대료, 주변 새오피스텔과 비슷"
직방 "역세권 청년주택 임대료, 주변 새오피스텔과 비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가 추진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임대료 시세가 주변 오피스텔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룸에 비해서는 보증금이 두 배 이상 높아, 청년층이 감당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에 따르면 공공임대를 제외한 공공지원민간임대의 임대료는 보증금 3640만~1억1280만원, 월세 29만~78만원으로 책정됐다. 

올해 서울에서 거래된 오피스텔의 평균 임대료는 20㎡(이하 전용면적) 이하의 경우 보증금 2723만원, 월세 44만3600원으로 집계됐다. 전용 20~30㎡ 이하가 보증금 2947만원·월세 51만6500원, 전용 30~40㎡이하는 보증금 3707만원·월세 61만6500원이었다. 

이를 비교해보면 역세권 청년주택의 보증금과 임대료가 모두 오피스텔과 비슷한 수준이다. 흔히 원룸이라고 불리는 단독·다가구의 올해 서울 평균 임대료의 경우 역세권 청년주택에 비해 낮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졌다. 

계약면적 20㎡ 이하의 단독·다가구 임대료는 평균 보증금 1551만원, 월세 35만4400원이다. 계약면적 20~30㎡ 이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단독·다가구에 비해 보증금이 두 배 이상 많고 월세가 10만원 이상 높다. 30~40㎡ 이하가 보증금이 최대 3배 이상, 월세가 20만원 이상 높다. 

월세를 보증금으로 환산한 환산전세금으로 비교해도 역세권 청년주택이 오피스텔이나 단독·다가구 대비 가격이 높았다. 전용 20㎡ 이하에서 역세권 청년주택이 오피스텔에 비해 1000만~2000만원 낮지만 20~30㎡ 이하는 1000만원 이상 높다. 평균 환산전세금은 역세권 청년주택과 신축오피스텔이 비슷한 수준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주변 거래 가격과 비슷한 수준에 책정된 역세권 청년주택의 임대료를 과하다고 비판하기는 쉽지 않지만, 서울시의 정책 목표인 '청년난민', '열악한 주거환경개선' 등에는 부합하지 않다"며 "주거 취약계층보다는 오피스텔 월세를 감당할 수 있는 청년계층이 수평 이동할 수 있는 주거상품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