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대출' 주금공 홈페이지 마비···접수 첫날 8337억원 신청
'서민형 안심대출' 주금공 홈페이지 마비···접수 첫날 8337억원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까지 2주간 신청 받아
주택 가격 낮은 순서로 대상자 선정
사진=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 캡쳐
사진=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 캡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주택담보대출을 연 1%때 장기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16일 시작됐다. 금융위원회는 출시 첫날 7000건이 넘는 신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한국주택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경우 0.1%p 금리우대를 줘 홈페이지가 마비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한 때 2만명이 넘는 대기자가 몰리자 주금공 관계자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오는 29일까지 2주간 신청 받고 있으니 접속이 몰리지 않는 시간대에 신청해 달라"고 안내하기도 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접수 후 총 20조원 범위 안에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선착순 접수가 아니라 먼저 신청한다고 따로 혜택이 없는 만큼 기간 내에만 신청하면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변동금리나 혼합형(고정+변동) 금리로 받았던 주담대 자추가 대환할 수 있는 상품이다. 10∼30년 만기 연 1.85∼2.10%(온라인 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까지 바꿔준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500만원 이하(신혼부부 또는 2자녀 이상 가구는 1억원 미만) 등의 조건이 붙지만, 장기·저리 고정금리라는 게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위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7222건(8337억원) 신청됐다고 밝혔다. 주금공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신청건수가 3239건(4323억원), 14개 은행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접수가 3983건(4014억원)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나온 데이터는 신청액 기준으로 요건 미해당 신청 등을 제외하면 대환액은 실제와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품 출시일인 이날 오전부터 주금공 홈페이지에 대기자가 쏠린 것과는 대조적으로 은행 창구는 한산했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이번 상품은 은행 창구 약정을 기준으로 1.95%~2.2%(10~30년 만기 기준)로 설정돼 있다. 주금공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때보다 0.1%p 금리가 더 높다. 

A은행 관계자는 "우대 금리 때문에 주금공 홈페이지와 콜센터는 신청문의가 몰리고 있지만 은행 창구는 비교적 한가한 분위기"라고 지점 분위기를 전했다. B은행 관계자는 "서울만 보면 강남보다 강북 쪽 지점에서 신청 문의로 붐비고 있다고 보고 받았다"며 "대상자가 많은 지점을 대상으로 인력재배치 등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일정소득 이하의 주택가격 6억원 이하 가구는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어 눈여겨 볼 만하다. 신혼부부는 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전용면적 85m2(읍, 면 100m2) 이하, 혼인기간 7년 이내인 경우 0.2%p 금리우대를 받을 수 있다. 

다자녀가구는 소득 6000만원 이하, 3자녀 이상 가구 0.4%p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때는 면적 제한이 없다. 한부모, 장애인, 다문화 가정 등 사회배려계층의 경우 소득 6000만원 이하, 주택전용면적 85m2(읍, 면 100m2) 이하, 0.4%p 금리가 인하된다. 우대금리는 최대 2항목(0.8%p)까지만 적용가능하고, 우대금리를 적용하더라도 최저금리는 연 1.2%로 책정된다. 

신청 접수 기간이 끝나면 주금공에서 낮은 주택 가격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후 콜센터에서 전화로 상담한 뒤 대출 심사가 시작된다. 실제 대출은 10월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