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기억다방'으로 치매극복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한독, '기억다방'으로 치매극복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부터 서울시와 인식개선 '이동식 카페' 캠페인 펼친 공로 인정
허은희 한독 커뮤니케이션실 상무(왼쪽 첫째)가 16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에서 나백주 서울시민건강국장으로부터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건네받고 있다. (사진=한독) 
허은희 한독 커뮤니케이션실 상무(왼쪽 첫째)가 16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에서 나백주 서울시민건강국장으로부터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건네받고 있다. (사진=한독)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중견 제약사 한독이 '기억다방'(기억을 지키는 다양한 방법) 캠페인을 통해 16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기억다방에 대해 한독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부터 펼쳐온 치매 인식 개선 캠페인이자, 경도인지장애나 경증치매 진단을 받은 어르신이 바리스타로 참여하는 '이동식 카페'라고 설명했다. 한독에 따르면, 이날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은 기억다방 캠페인을 통해 치매 인식 개선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