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 깜빡한' 에어부산, 6시간 지연···"항공운임 20% 환불"
'정비사 깜빡한' 에어부산, 6시간 지연···"항공운임 20% 환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이 항공기를 전담하는 정비사를 태우지 않은 채 비행기를 운항해 다음 항공편을 6시간이나 지연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항공기를 전담하는 정비사를 태우지 않은 채 비행기를 운항해 다음 항공편을 6시간이나 지연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이 항공기를 전담하는 정비사를 태우지 않은 채 비행기를 운항해 다음 항공편을 6시간이나 지연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YTN은 지난 15일 일본 나고야 주부국제공항에서 오전 10시 40분경 출발해 부산 김해로 향할 예정이었던 에어부산 항공편이 별도의 안내없이 장시간 지연됐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항공편을 탑승할 예정이었던 130명의 승객들은 제대로 된 안내도 받지 못하고 6시간동안 마냥 기다려야 했다고 YTN은 전했다.

지연이 장시간 지속되자 승객들은 공항에 있던 에어부산 직원에게 항의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그저 '안전 점검'이 전부였다. 

이후 알고 보니 항공기가 지연된 이유는 정비사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대형 항공 사고를 막기 위해 뜨고 내릴 때 반드시 기체 안전 점검이 시행돼야 한다. 때문에 늘 전담 정비사를 태우고 운항 하는데 에어부산은 한국에서 일본으로 향할 때부터 정비사를 태우지 않고 왔던 것이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에어부산은 부랴부랴 다른 회사 정비사를 수소문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결국 약 600㎞ 떨어진 후쿠오카에 있던 자사 정비사를 불러 기체 안전 점검을 실시했고, 이후 이륙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나고야 노선도 감편에 들어갔다가 추석 연휴기간만 임시 증편을 실시했었는데 이 과정에서 정비사분과 교류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지연으로 불편을 겪으셨던 해당 승객분들에게 항공운임 20%를 환불 보상해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