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형은행들, '제로금리' 대응 체제로···"시장 환경 급변"
美 대형은행들, '제로금리' 대응 체제로···"시장 환경 급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사진=JP모간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사진=JP모간체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JP모간체이스, 웰스파고, 씨티그룹 등 미국 최대 은행들이 제로 금리에 대한 대응 체제에 속속 돌입하고 있다. 

현지시간 10일 CNBC,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 (Jamie Dimon) JP모간 회장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바클레이즈 글로벌 금융서비스 콘퍼런스’에서 "전세계 국가의 마이너스 금리가 미국에까지 도달할 지에 대해 의심이 들긴 하지만, JP모간은 그 가능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는 제로 비율이 '0'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정상적인 위험 관리 과정에 있어 어떻게 준비해야할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로 금리에 대한 대응 방안 중 하나로 그는 "금리가 하락함에 따라 은행은 비용을 절감하고 줄어드는 이익을 만회하기 위해 고객들에게 더 많은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신들은 JP모간뿐 아니라 웰스파고, 씨티그룹 등 미국의 다른 대형은행들도 금리 하락에 따라 올 하반기 대출 수익성이 예상치보다 줄어들면서 제로 금리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지난 7월 말 10년반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25%p 인하했고 오는 17~18일 열리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0.25%p 수준의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설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월가는 미국 최대 은행이 제로 금리에 대한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는 점에 대해 금리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신호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지난해까지도 다이먼 회장은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이 연 4%에 도달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올초 연 2.68%에서 하락하기 시작해 현지시간 10일 기준 연 1.7% 수준에서 거래됐다. 

미중 무역전쟁,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조건없는 유럽연합 탈퇴) 등으로 전세계 경기침체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면서 독일 등 유럽 주요국의 국채 수익률은 이미 마이너스에 진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