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광복회, 북한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지원 협약
동아쏘시오·광복회, 북한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지원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윤승길 공동대표 사무총장(왼쪽부터),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광복회 김원웅 회장,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재희 회장 직무대행이 11일 상호교류 및 의약품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쏘시오홀딩스)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윤승길 공동대표 사무총장(왼쪽부터),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광복회 김원웅 회장,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재희 회장 직무대행이 11일 상호교류 및 의약품 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쏘시오홀딩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동아쏘시오홀딩스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광복회관에서 광복회 및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와 남북 상호교류 증진과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동아쏘시오홀딩스가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를 지원하고, 남북 간 상호교류 증진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단체들은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를 위한 항결핵의약품 지원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치료지원 협력에 필요한 정보 공유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 홍보를 위한 국민운동 공동 캠페인 추진 및 지원 △남북 상호교류 증진에 협력할 예정이다.

결핵은 6개월 이상 치료제를 복용하고 지속해서 관리하는 등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그러나 북한은 의료자원 고갈로 치료를 중단하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결핵관리합동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다제내성 결핵 환자가 매년 5000명 이상 새로 발생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