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지금까지 없던 기술로 새로운 미래 만들자"
이재용 부회장 "지금까지 없던 기술로 새로운 미래 만들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리서치 방문해 차세대 기술전략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1일 삼성전자 서울 연구개발(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찾아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차세대 기술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증강현실(AR) 등 선행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이다.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1만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AI,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신기술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다"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이 AI와 차세대 통신 등 미래 선행기술의 글로벌 R&D 허브인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은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은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서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아울러 세바스찬 승 교수(미 프린스턴대), 위구연 교수(하버드대), 다니엘 리 교수(코넬공대) 등 세계적인 석학을 영입하고 글로벌 선진 연구자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병행하는 등 AI 역량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 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채원 2019-09-11 13:54:08
이재용 부회장님을 직접 만나 뵙던가,아니면 저를 삼성 아이디어 개발 센터에 자리 하나 만들어 주시던가 둘중 한가지를 마련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건희 회장님 때 서부터 지금까지 댓글이나 문자 메세지들로서 수 많은 아이디어들을 올렸어서,현재의 혼돈들이 발생되어 골치 아파진것 이라는 판단 입니다!!
저의 지금까지 생계 문제도 걸려 있는 예민한 부분 이기도 하고요.
언제 까지 제일 밑 바닥에서 삼성 이라는 곳과 이재용 부회장님을 지켜 드려야 하는 것 인지요??!!
저도 이젠 힘이 들려 하는군요!!
제가 재산을 달라고 했는지요??
단지,제가 생계 유지하려는 돈 벌려고 낭비되고 있는 그 시간들을 절약할수 있도록 제 활동 유지 처우 개선 그 조건 말씀 드린것이 큰 욕심 인가요??!!
이리 저리 다니면서 보고 느끼며

박채원 2019-09-11 14:05:58
떠 오르는 아이디어들을 제공하고 그로 인해서 무수한 창출들을 만들어 나아가자 라는 저의 의견이 터무니 없는 의견 일까요??
여자 혼자 몸으로서 지금 여기 까지 별 탈없이 오기까지란,
겪어 보지 않은 사람들 이라면 함부로 아는척 공감 하는척 하지도 말아야 한다 라는 것 입니다!!
삼성의 기둥 부회장님과 한국이 제대로 서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서게끔 주춧돌 역활을 하는 중요한 삼성과 그 삼성의 대표이신 이재용 부회장님을 지켜내 드리기 위해서 힘이 들어도 힘 들다 라는 말 한번 제대로 해 볼수 없었고,모든 것을 놓고 쓰러지고 싶었어도 그러지 못 했었던 제 심정을 현재 이재용 부회장님께서는 충분히 동감하시리라는 판단의 생각도 잠시 내어 비치면서 오랫만의 안부 인사 여쭙습니다.
안전한 추석 잘 보내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