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獨 모터쇼서 차량용 플랫폼 '웹OS 오토'시연
LG전자, 獨 모터쇼서 차량용 플랫폼 '웹OS 오토'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차량용(IVI) 솔루션 선봬
webOS auto 로고.(LG전자)
webOS auto 로고.(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가 클라우드와 연결된 운전자 경험을 제공하는 새롭고 편리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n-Vehicle Infotainment, IVI) 솔루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12일부터 개막하는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 참가해 LG전자의 IVI 플랫폼 '웹OS 오토(webOS Auto)'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마이크로소프트 커넥티드 비히클 플랫폼(MCVP)'를 결합한 IVI 솔루션을 시연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12일부터 4일간 MS의 전시 부스에서 진행한다.

이번 시연에서 LG전자는  '웹OS 오토' 기반의 IVI 앱의 사용 횟수, 사용 시간, 앱 버전 등의 정보를 MCVP를 이용해 MS의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MS는 이 정보를 자체 솔루션(Power BI)으로 분석해 외부 기기에서 결과를 확인하는 시나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들은 MCVP를 통해 자동차에서도 MS의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과 지능형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웹OS 오토'가 MCVP와 연결되면 차량에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보내는 게 가능해지고, 파트너인 고객사는 클라우드에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웹OS는 LG전자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지난 2014년부터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스마트 가전 등 LG전자 스마트 기기에 탑재되며 안정성을 검증받았다. 특히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조로 설계돼 개발자들이 다양한 분야의 제품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들어 리눅스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인 '웹OS 오토'를 개발했다. 전통적인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의 역할을 넘어 커넥티드 카 서비스의 차량 내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클라우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지난해 3월 개발자 사이트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웹OS 오픈소스에디션'을 공개했다. 개방형 전략을 바탕으로 세계적 기업, 연구소 등과 협업해 다른 회사의 제품에도 웹OS를 쉽고 편리하게 탑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최희원 LG전자 CTO 부문 상무는 "이번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을 통해 차량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를 확보하며 웹OS 오토의 경쟁력을 한층 높였다"며 "다양한 파트너의 솔루션들이 클라우드와 연결된 IVI 플랫폼을 통해 양질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