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한화손보 '마이라이프굿밸런스 종합보험 1909'
[신상품] 한화손보 '마이라이프굿밸런스 종합보험 1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풍·대상포진 진단비 특약 새롭게 탑재
(사진=한화손해보험)
(사진=한화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일상생활 중 발생빈도가 높은 통증질환에 대한 보장을 반영하고 만성질환과 중증질환에 대한 보장경쟁력을 높인 '마이라이프굿밸런스 종합보험 1909'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최근 생활식습관의 변화와 스트레스 등의 영향으로 40대는 물론 20~30대 젊은층까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통풍과 대상포진, 대상포진눈병 등 질환에 대한 진단비(최대 200만원) 특약을 새롭게 탑재한 점이 큰 특징이다.

소화기관, 비뇨기기관, 호흡기관 등 부위별 암진단비를 추가하고 2대질환(뇌출혈, 급성심근경색)에 대해 계속 진단비를 신설해 중증질환과 만성질환의 보장부분을 강화시켰다. 3대질환(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의 경우 최초 진단 이후 2년 경과 후 새롭게 질환이 발생해도 진단확정시 2년마다 계속 지급이 가능하게 됐다.

또 만성적인 간, 호흡기, 신장질환 진단비를 추가해 간, 폐, 신장 등 만성질환에 대한 보장을 강화했다. 치매입원비, 중증치매진단비 등 치매 관련 질환의 입원비와 진단비를 추가해 퇴행성 질환에 대한 보장부분도 확대했다.

1종 납입면제 고급형을 선택할 경우, 기존 납입면제 사유가 발생할 시 해당 보험기간까지만 납입면제 적용하던 것을 최종 갱신계약의 만기일까지 납입면제를 적용 받을 수 있다. 보험기간은 10·20·30년이며 가입연령은 20세부터 최대 75세까지다.

안광진 한화손보 상품업무팀장은 "변화된 식습관과 스트레스 등으로 젊은층에 증가하고 있는 통풍 등 생활밀착형 질환에 대한 담보를 신설하고 만성질환에 대한 진단비를 강화하는 등 소소한 질환에서부터 중증질환까지 보장경쟁력을 높인 종합보험"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