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서울 영등포구 소외이웃에 명절음식 나눔
롯데홈쇼핑, 서울 영등포구 소외이웃에 명절음식 나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롯데홈쇼핑 김재겸 지원본부장(앞줄 왼쪽 첫 번째)을 비롯한 임직원으로 이뤄진 샤롯데 봉사단 40여명이 추석 맞이 음식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사진=롯데홈쇼핑)
11일 롯데홈쇼핑 김재겸 지원본부장(앞줄 왼쪽 첫 번째)을 비롯한 임직원으로 이뤄진 샤롯데 봉사단 40여명이 추석 맞이 음식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홈쇼핑은 11일 추석(9월13일)을 앞두고 명절 음식을 만들어 소외계층에 직접 전달하는 ‘추석 명절 음식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홀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의 따뜻한 명절 나기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이뤄진 샤롯데봉사단 40명은 영등포구 요리학원에서 재료 손질부터 조리, 포장까지 직접 참여해 갈비찜과 토란국, 호박전 등을 만들었다. 오후에는 정성껏 만든 음식과 식용유, 햄 등을 담은 선물세트를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200세대에 전달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 영등포구청 내에 전용 조리시설 '희망수라간'을 건립하고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반찬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특히, 설·추석에는 명절 음식, 여름에는 삼계탕, 겨울에는 김장김치를 만들어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 218회, 3만 2900여개 반찬을 영등포구 소외 가정에 전달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개국 18주년을 맞아 이달 한달 간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해 소외이웃을 위한 릴레이 나눔 봉사를 벌이고 있다.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촉각 교구 제작(4일)을 시작으로, 명절음식 나눔 봉사(11일), 싱글맘 자립 지원을 위한 강좌(18일), 폐지수집 어르신을 돕기 위한 폐박스 재활용 캔버스 아트 제작(25일) 등 봉사활동을 매주 수요일마다 펼친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추석을 앞두고 영등포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명절 음식을 정성껏 만들어 전달했다"며 "9월 한달 간 릴레이로 진행되는 봉사 활동을 비롯해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여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