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등 수도권 '호우특보', 시간당 최고 50㎜…밤새 200㎜ '물폭탄'
서울 등 수도권 '호우특보', 시간당 최고 50㎜…밤새 200㎜ '물폭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가을장마'의 영향으로 서울 등 중부지방에 10일 밤부터 11일 아침까지 물폭탄이 예상된다. 취약시간대인 야간에 강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축대 붕괴,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10일은 북한지방으로 일시적으로 북상했던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중부지방은 흐리고 비가 오겠다"며 "11일 아침까지 폭이 좁게 동서로 형성된 정체전선이 위치하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30분 서울과 경기 부천의 호우 주의보를 경보로 상향 조정하고 경기 성남·하남·용인·이천·안성·여주·광주·양평에 호우 주의보를 발효했다. 이 밖의 수도권 모든 지역과 강원 영서 등에는 이미 호우 특보(경보·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이들 지역에는 오후 9시30분 현재 시간당 4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호우 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호우 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된다.

이날 들어 현재까지 강수량은 인천 강화군(양도) 219.5㎜, 경기 파주(탄현) 168.5㎜, 경기 김포(대곶) 153.5㎜, 경기 고양(능곡) 126.5㎜, 경기 양주 123.5㎜ 등이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9일 저녁부터 이미 30~60㎜의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가 더해지면서 총 3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남부지방에도 밤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 제주도는 남해 상에 위치한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낮 동안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서는 동풍이 불면서 동해 상의 습윤한 공기가 유입돼 낮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1일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서해5도 50~150㎜ (많은 곳 200㎜ 이상) ▶강원 영동, (11일) 충청 남부, 경북 북부 내륙 30~80㎜ (많은 곳 강원 영동 100㎜ 이상) ▶(11일) 호남, 영남(경북 북부 내륙 제외), 울릉도·독도, 제주도 5~40㎜ 등이다.
  
12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에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 동부에도 낮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