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 위해 추경 2179억 투입
정부,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 위해 추경 2179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기초 원천 소재 이달 중 기술개발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2179억원을 쏟는다. 조기 공급 안정화 25개 품목은 지난 8월 말 기술개발에 들어갔고 6개 기초 원천소재도 이달 중으로 기술개발을 시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소재·부품·장비 추경 예산 기술개발 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추경예산은 지난달 2일 국회에서 통과했다. 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3개 부처는 2179억원을 활용해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술개발 사업을 진행한다.

기술개발은 공급 안정화 수요와 산업적 연관 효과가 큰 핵심 전략 품목, 기업 수요에 기반을 둔 국산 대체 가능 품목, 원천기술 역량을 제고해야 할 필수 소재 등 3가지를 중심으로 추진한다.

이 가운데 핵심 전략 품목 25개는 기술개발 전략상 비공개로 추진한다. 공모 절차 없는 정책 지정 방식으로 지난달 30일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현장 수요 품목은 국산으로 대체할 기술 역량이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과제 공고를 받고 평가를 거쳐 11월 초 기술개발을 시작할 방침이다.

기초 원천 소재 6개는 과제를 신청한 연구단 선정 평가를 거쳐 우수 연구단을 뽑아 이달 중 기술개발에 들어간다. 화학, 금속, 섬유, 세라믹·전자, 기계(장비), 자동차 등 5개 분야 핵심품목은 신뢰성·실증 평가에 필요한 필수 시험·평가 장비 등 테스트베드를 주요 공공연구소 등에 설치·보강한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 영향력이 큰 반도체 분야는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양산 현장 수준의 최신 성능 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시스템반도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기업에는 노후 시제품 장비 교체를 지원한다.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해 우수 기술력을 확보한 소재·부품·장비는 신속한 상용화를 위해 신뢰성 평가 비용 중 일부를 국비로 지원한다. 기초 성능평가가 이뤄진 소재·부품·장비는 수요 대기업 생산 현장에서 실제 성능을 시험해 수요·공급기업 간 비즈니스로까지 연계될 수 있게 돕는다.

정부는 기술개발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조기 기술개발 외부기술을 도입하거나 국제협력을 지원하고 조기 기술개발에 성공할 경우 기술료 감면, 후속 과제 가점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