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LG전자, IFA서 헤지스 '가상 피팅' 기술 자랑
LF-LG전자, IFA서 헤지스 '가상 피팅' 기술 자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축적 의류 정보·사용자 데이터 활용해 정확도 높여"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오른쪽)이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에서 3차원(D) 카메라로 신체를 계측해 생성한 아바타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씽큐 핏'(ThinQ Fit)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오른쪽)이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에서 3차원(D) 카메라로 신체를 계측해 생성한 아바타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씽큐 핏'(ThinQ Fit)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생활문화기업 LF가 LG전자와 함께 올해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의 '가상 피팅' 기술을 소개했다. 9일 LF는 IFA 2019 행사 중 하나로 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를 통해 신 개념 가상 피팅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LF에 따르면, IFA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로 꼽힌다. 지난 6일 시작된 IFA 2019는 독일 메세 베를린에서 11일까지 이어진다. 

IFA 2019에서 LG전자는 인공지능(AI) 가전 브랜드 씽큐(ThinQ)의 하나인 '씽큐 핏(Fit)'을 선보였다. 씽큐 핏은 3차원(D) 카메라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가 옷을 입은 상태에서 측정한 신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바타(분신)를 만든다. 그 아바타에게 가상 옷을 입혀보면서 사용자는 조임이나 헐렁함 등을 느낄 수 있다. 

LF는 헤지스 가상 피팅 기술 개발에 필요한 색상, 소재, 치수 등 자체 축적 데이터를 활용했다. 특히 LG전자 씽큐 핏을 통해 구현되는 모든 가상 의류를 실제 헤지스 상품으로 출시하고 공식 온라인쇼핑몰(LF몰)에 연동하는 등 향후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사업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이다. 

박종삼 LF 정보통신기술(ICT)본부장(상무)은 "착용 시 사이즈, 컬러 등에서 발생하는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매장 간 간극으로 인해 패션 상품은 점차 경험이 중시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IFA 2019 전시회를 계기로 LG전자 씽큐 핏 같은 혁신제품과 협업을 지속해 패션 상품의 온라인 판매 한계를 극복하는 한편, 주력 브랜드 헤지스의 소비자 접점 채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