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SK인천석유화학,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미생물 분석 기반의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개발했다. 

SK인천석유화학과 포항공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 등과 공정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하·폐수 처리시설의 효율 향상을 지원하는 기술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존의 하·폐수 처리시설은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수질 상태의 변화에 대해 신속한 원인 파악과 해결방안 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해당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 비용도 약 10~15% 정도 절감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해당 기술은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기술 △하∙폐수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 등 하·폐수의 유입부터 방류까지 전체 처리 과정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은 다양한 미생물들의 영상 이미지를 데이터 베이스화하고 빅데이터 분석,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 등을 적용해 미생물의 종류 및 분포를 분석할 수 있다. 갑작스런 오염수의 유입 등 이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원인 파악과 대응이 가능하다.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기술'은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DNA를 추출∙분석해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처리가 어려운 오염물질 제거에 특화된 미생물을 대량 배양 및 활용할 수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초부터 해당 기술을 사내 폐수처리장에 적용해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향후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실증사업을 추진 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환경 문제 해결은 기업의 주요한 사회적 책임 가운데 하나"라면서 "친환경 기술 개발의 가속화로 환경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