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주식 가치 15조 '독보적 1위'···이재용 2위·정몽구 3위 
이건희, 주식 가치 15조 '독보적 1위'···이재용 2위·정몽구 3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총 14조8000억원···보유 주식 가치 이재용 6조2000억원의 2배 넘어
(왼쪽부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왼쪽부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이 대기업집단 오너 일가 가운데 주식 부자 '부동의 1위'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2위를 차지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2배가 넘는 주식 가치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으로 총수가 있는 51개 대기업 집단 오너 일가 497명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총 107조9341억원으로 조사됐다. 2014년 말 106조64억원보다 1.83% 증가했다.

전체 오너 일가 중 이건희 회장은 유일하게 지분 가치 10조원을 넘기며 1위를 유지했다. 이 회장은 삼성 계열사 지분 가치 총 14조8724억원을 보유했다. 

이 회장의 아들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도 2위를 지켰다. 이 부회장의 지분 가치는 6조2548억원이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조2906억원)과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3조9510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3조5958억원)이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3조1778억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2조8613억원), 최태원 SK그룹 회장(2조6425억원),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씨(2조5073억원), 이중근 부영 회장(2조5071억원) 등도 10위 안에 들었다.

5년간 주식 가치가 가장 많이 오른 오너도 이건희 회장이었다. 2014년 말 12조3569억원에서 2조5156억원 늘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주식 가치는 5년 새 2조4587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1조7695억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1조7164억원 각각 올랐다. 

김대헌 호반건설 부회장(1조5058억 원)과 구광모 LG 회장(1조2221억 원), 정원주 중흥건설 사장(1조1827억 원), 홍라희 씨(1조701억 원),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1조56억 원) 등도 5년 새 1조원 이상 증가했다.

반면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가치는 같은 기간 2조3980억원 줄었다. 또  서경배 회장(-2조2천887억원)과 정몽구 회장(-1조6천798억원), 정의선 수석부회장(-1조4천749억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1조3천987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1천245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1조351억원) 등도 주식 가치가 1조원 넘게 떨어졌다.

CEO스코어는 "이건희 회장의 지분가치가 크게 오른 것은 4.18%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 가치가 6조6286억원에서 11조5652억원으로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반면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 삼남매는 지분율이 가장 높은 삼성물산 가치가 급감하면서 보유 지분가치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의 주가는 2014년 말 15만8000원이었지만, 지난 6일 8만7300원을 기록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물산 지분율은 17.23%,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은 각 5.51%이다.

대기업 집단 오너 일가 지분 가치 상위 10위 중 1위부터 3위까지는 2014년과 변동이 없었다. 2014년에 7∼9위였던 이부진 사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서현 이사장이 10위 밖으로 밀려났고 신창재 회장(4위)과 서정진 회장(6위), 홍라희 씨(9위)가 새로 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