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토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미국 특허
일동제약, 아토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미국 특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화성시 석우동 일동제약중앙연구소 전경. (사진=일동제약)
경기 화성시 석우동 일동제약중앙연구소 전경. (사진=일동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일동제약은 아토피피부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유래물질 'RHT-3201'과 관련한 미국 특허를 따냈다고 9일 밝혔다.

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을 열처리 배양 건조한 물질이다. 일동제약은 이 물질의 제조 방법과 제조물, 이 물질을 활용한 아토피 예방·치료 용도에 대해 특허를 받았다. 

일동제약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아주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과 함께 실시한 아토피피부염 환자 대상 RHT-3201 인체 적용시험을 통해 아토피피부염 중증도지수 개선, 피부 상태 호전을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동제약은 '면역 과민반응에 의한 피부 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RHT-3201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고 올해 안에 이를 활용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