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개 저축은행 예·적금·대출 통합 앱 'SB톡톡 플러스'
66개 저축은행 예·적금·대출 통합 앱 'SB톡톡 플러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크카드 발급 신청·카카오톡 계좌이체도 가능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이 9일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디지털뱅킹 오픈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저축은행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저축은행중앙회는 66개 저축은행 예·적금·대출상품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SB톡톡 플러스'를 출시하고 '저축은행 디지털뱅킹 오픈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저축은행중앙회가 지난 2016년 말에 출시한 'SB톡톡'을 바탕으로 그간 제기됐던 불편사항 등을 대폭 개선한 것이다. 이 서비스는 홈페이지,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대출 신청, 전자 약정 등 분산된 웹 서비스를 통합한 것이 특징이다.

앱에서는 66개 저축은행의 모든 금융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며, 연중무휴 전담 콜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저축은행 계좌를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는 통합계좌 확인 및 관리, 예·적금 계좌개설, 대출 신청, 체크카드 발급 신청 등이 비대면으로 가능하고 카카오톡을 통해 계좌이체도 가능하다.

지문인증, 패턴, 간편 비밀번호(PIN), 공인인증서 등 로그인 절차도 간소화했다. 이밖에 대출 철회 및 금리 인하 요구, 증명서 발급, 비밀번호변경 등 민원사항도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앱을 통해 계좌를 개설한 1만명 중 매 50번째 고객에게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지역 영업망을 둔 저축은행도 비대면 채널을 강화해 전국으로 영업망을 확대해 수익성 개선 및 지역 한계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