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현 사장 "감동을 주는 고객 가치, '공간'에서 나온다"
송대현 사장 "감동을 주는 고객 가치, '공간'에서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가전 새 화두 '공간' 제시···유럽시장 공략 '스피트 업'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사장.(사진=LG전자)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사장.(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사장이 "'공간 가전'이란 새로운 화두와 함께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제시했다.

송 사장은 7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9'가 열린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품 개발 시 공간과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고객들에게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제품의 디자인뿐 아니라 기능과 서비스까지도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솔루션을 제시해 프리미엄 가전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거 공간의 효율성과 기능성 극대화, 개인 맞춤형 공간·전문 공간 구축, 주방과 거실을 연결하는 사회적 공간 제공 등을 제시했다.

LG전자는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선보이며 가전 본연의 성능과 공간의 가치를 동시에 높여 나갈 계획이다.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는 냉장고, 올레드 TV,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다양한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국내에 선보인 바 있다.

고성능·고효율·내구성을 앞세워 유럽가전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높인다. LG전자 H&A사업본부의 올해 상반기 유럽지역 매출은 699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982억원 대비 약 17%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