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중금속 기준 초과 '자연동' 제조·판매자 검찰 송치
식약처, 중금속 기준 초과 '자연동' 제조·판매자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사 사칭하며 "골절·관절에 효과 좋다"고 인터넷사이트 광고
A씨가 만든 무허가 한약제제 자연동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골'로 불리는 한약제 '자연동'을 무허가로 제조·판매한 A씨를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과 약사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자연동은 주로 이황화철(FeS2:119.98)을 함유한 황철석을 말한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0년부터 올해 4월까지 무허가로 자연동 7억9000만원어치(시가)를 만들어 팔았다. 검사 결과, 완제품에서는 납과 비소 등 중금속이 기준치(30ppm 이하)의 최대 130배(3885ppm)가 검출됐다. A씨는 한의사를 사칭하면서 이렇게 만든 자연동 제품이 "골절 및 관절에 효과가 좋다"고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중금속에 지속해서 노출되면 빈혈·행동 장애·기억력 상실·신부전·당뇨병·피부암·폐암·방광암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고, 특히 노인과 어린이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