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A바이탈리티, 출시 1년 만에 가입자 130만명 돌파
AIA바이탈리티, 출시 1년 만에 가입자 13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이상, 앱 내려받기 적어도 가장 적극 이용
주간미션 달성 리워드 'SK텔레콤 통신비 할인' 인기
(사진=AIA생명)
AIA생명은 걸음 수에 따른 보험료 할인을 해주는 'AIA바이탈리티' 앱 출시 1년 만에 가입자가 130만명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사진=AIA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AIA생명은 걸음 수에 따른 보험료 할인을 해주는 'AIA바이탈리티' 앱 출시 1년 만에 가입자가 130만명을 넘어섰다. 

6일 AIA생명에 따르면 AIA바이탈리티 가입자 수는 지난 8월 말 기준 133만 명에 달한다. 연령대는 30대가 29%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27%로 그 다음을 기록했다. 20대, 50대, 60대 이상이 각각 22%, 15%, 7%로 그 뒤를 이었다. AIA생명 바이탈리티 관계자는 "30대와 40대가 앱 사용에 익숙할 뿐만 아니라 건강 관리와 생활 비용 절감이라는 부분에 가장 민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1년 동안 'AIA 바이탈리티 X T건강습관' 앱 전체 가입자의 누적 걸음 수를 모두 합하면 지구 둘레(약 4만km)를 1만 바퀴, 지구와 달 사이(약 38만3000km)를 500회 이상 왕복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미션 달성 비율은 연령대별로 약 46~55%의 수치를 기록하며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60대 이상 연령대(55%)와 30대(46%) 수치를 비교해보면 약 9%포인트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AIA생명 관계자는 "60대 이상이 바이탈리티 앱을 다운로드 받은 비중은 적었지만 일단 사용을 시작한 이후에는 걷기 운동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미션까지 달성하는 '꾸준함'과 '성실함' 부분에서 가장 돋보였다"고 설명했다. 

바이탈리티 최연소 사용자는 18세 고등학생이고, 최고령 사용자는 만 나이 기준으로 99세 남성이었다. 관계자는 "연령대별 다운로드 비중이 큰 격차를 보이지 않았던 것만 봐도 바이탈리티 앱에 대한 관심이 특정 연령에 집중되지 않고 다양한 연령대에서 골고루 사랑 받았다"고 말했다.

AIA 바이탈리티는 주간 미션을 달성하면 다양한 리워드(보상)를 주는 것으로 인기를 끌었는데 지난 1년 동안 가장 많이 지급된 리워드는 'SK텔레콤 통신비 할인'이었다. 전체 리워드 중 약 82%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격차를 보였는데, 이는 음료 쿠폰, 도서 상품권, 세탁 상품권 등에 비해 생활비 절약에 가장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항목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AIA생명은 향후 제휴 업체를 확장함으로써 AIA 바이탈리티 가입 고객들에게 더 수준 높은 리워드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손익준 AIA생명 바이탈리티&디지털부문장은 "현재 걸음 수를 측정해 리워드를 주는 단계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다양한 영역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업해 나갈 예정"이라며 "운동뿐 아니라 식단과 수면 등 전반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관리해주는 '건강 관리 앱'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