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호텔, 추석연휴 예약율 '껑충'
신라호텔, 추석연휴 예약율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라호텔은 대연회장에서 '한가위 보름달 아래 낭만적인 와이너리'를 운영한다. (사진=호텔신라)
서울신라호텔은 대연회장에서 '한가위 보름달 아래 낭만적인 와이너리'를 운영한다.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텔신라는 5일 이번 추석 연휴(9월12~15일) 투숙 예약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두 자릿수 높다고 밝혔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의 명절 패키지 상품인 '홀리데이 와이너리' 예약율은 30%가량 치솟았다. 제주신라호텔의 추석 연휴 예약률도 전년보다 약 10%포인트(p) 높다. 

신라호텔 공식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속자는 전년보다 30%가량 늘었다. 호텔신라는 추석 연휴를 호텔에서 편안하게 보내려는 수요가 증가해 호캉스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신라호텔과 제주신라호텔에선 추석 연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신라호텔은 명절 기간에만 '홀리데이 와이너리'를 운영한다. 공예 체험을 하고, 재즈 공연을 즐기면서 와인을 마실 수 있다. 제주신라호텔에선 정원을 거닐며 와인을 맛보는 '월드 와이너리 투어'를 준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