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욱 라닉스 대표 "코스닥 상장 통해 중국시장 공략"
최승욱 라닉스 대표 "코스닥 상장 통해 중국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욱 라닉스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간담회를 열고 기업목표를 설명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성장성 특례상장 제도를 통해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전에 둔 시스템 반도체 솔루션 전문 기업 라닉스가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승욱 라닉스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솔루션 프로바이더가 되겠다"며 "이번 상장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여 중국 등 해외진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2003년 설립된 라닉스는 자동차 통신 솔루션 및 보안·인증 솔루션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회사의 주요 사업은 자동차 통신 솔루션 및 보안인증 솔루션, IoT관련 통신 및 보안 관련 시스템 반도체를 개발하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라닉스는 자동 요금 징수와 같이 주로 차량 등의 근거리 통신에 사용되는 통신인 단거리 전용통신(DSRC)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하이패스용 DSRC 칩을 현재 국내외 완성차 업체로 제품을 공급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결과, 국내 하이패스 비포마켓(Before Market)에서 시장 점유율 85% 이상을 차지하며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라닉스는 국내 시장에서 다져진 레퍼런스 및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중국 하이패스 비포마켓(Before Market)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최승욱 대표는 "지난 3월 중국 국무원이 2020년 7월까지 소비자가 차량구매 시 하이패스(ETC)단말기 옵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라는 ETCS 확대 방안을 발표해 이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급격한 시장확대가 기대되는 중국 시장 내 비포마켓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시장 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라닉스는 비포마켓 전용 ETCS 단말기 칩과 소프트웨어를 중국 현지 주요 업체와 비밀유지 계약(NDA)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시장 진출에 대한 협의가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향후 중국 ETCS 단말기 업체와 글로벌 전장 기업, 중국 전자부품 유통사를 통해 중국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라닉스의 주요 핵심기술은 모비닉스(MobiNix) 통신 알고리즘에 있다. 라닉스는 차세대 자동차 통신으로 주목하고 있는 V2X 통신기술 확장을 통해 모멘텀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V2X는 차량이 주변에 있는 사물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시스템이다. 

최 대표는 "라닉스는 약 10년간 선택과 집중으로 V2X 통신 기술에 대한 토탈 솔루션을 보유한 글로벌 시장 내 독보적인 기업"이라며 "V2X기술이 상용화 되기 위해선 우선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고, 국내에서는 인프라 구축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미래기술이지만 미국에서는 일부 자동차들이 이를 장착했고, 조율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핵심기술 일원화에 따른 회사 경쟁력은 2020년 이후 본격적으로 개화하는 자율주행시대에 두드러질 것으로 보이며, 2022년에는 해당 기술을 일반적으로 장착하는 시기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라닉스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중국 진출에 힘쓸 예정이다.

최 대표는 "내년부터 중국 자사 설립을 위해 조금씩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공모자금은 해외자사 구축을 비롯해 향후 3년간 시설자금, 연구개발, 운영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닉스는 9월 5~6일에 청약을 받은 뒤 18일에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 주식수는 160만 주이며, 희망공모가 밴드는 8000원~1만500원으로 예상 시가총액은 755억 원에서 991억 원이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한편 라닉스는 성장성 특례상장기업으로 상장주관사의 추천을 통해 기업상장(IPO)에 나선다. 성장성 특례상장은 주가 부진 시 주관사가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투자자의 주식을 되사주는 풋백 옵션 책임을 부담하는 상장제도다. 시장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가가 확정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