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넷째주] 잇단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8월 넷째주] 잇단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분양가 상한제 등 연일 집값 안정을 위해 정부가 규제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다시 상승폭이 확대되는 등 9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2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월 넷째 주(26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 상승하며 지난주(0.02%)보다 상승폭이 0.01% 올랐다. 수도권(0.02%)도 전주 보합(0%)에서 상승 전환한 데다 지방(-0.07%)의 경우 하락폭을 유지하면서 전국(-0.02%)의 하락폭은 0.02% 감소했다.

강남4구(0.02%)의 경우 일부 주요 재건축 단지(은마, 잠실주공5 등)는 하락했지만, 인기지역과 일부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던 단지는 상승하는 등 전체 상승폭의 유지를 보였다. 강서구는 가을 이사수요 및 교통여건이 개선되는 기대감으로, 금천구·관악구·구로구는 직주근정섭이 양호한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북권에서는 대체로 재건축은 보합세를 기록했으나 가을 이사철 수요 등으로 인기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마포구는 공덕오거리 인근 위주로, 성북구·강북구는 뉴타운 중심으로, 성동구는 금호·행당동 중심으로 상승했다.

서울 내 지역구별로는 △중랑구(0.01%) △동작구(0.01%) △송파구(0.01%) △동대문구(0.02%) △강동구(0.02%) △중구(0.03%) △광진구(0.03%) △도봉구(0.03%) △노원구(0.03%) △서대문구(0.03%) △영등포구(0.03%) △강남구(0.03%) △종로구(0.04%) △용산구(0.04%) △성동구(0.04%) △성북구(0.04%) △강북구(0.04%) △은평구(0.04%) △강서구(0.04%) △구로구(0.04%) △금천구(0.04%) △관악구(0.04%) △서초구(0.04%) △마포구(0.05%) 등 24곳에서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양천구(0%) 만이 유일한 보합을 기록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대출규제 등 정책규제와 한·일 갈등 관계가 악화되면서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재건축은 대체로 보합 내지 소폭 하락했지만, 가을 이사철 도래와 선호도 높은 역세권 및 기축 수요 등으로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별로는 △충북(-0.15%) △강원(-0.14%) △경남(-0.14%) △경북(-0.13%) △부산(-0.11%) △울산(-0.06%) △충남(-0.05%) △전북(-0.05%) △제주(-0.05%) △세종(-0.03%) △대구(-0.02%) △광주(-0.02%) 등 12곳에서는 하락세를 보였으며, △경기(0.01%) △전남(0.01%) △서울(0.03%) △인천(0.03%) △대전(0.13%)5곳에서는 상승세를 기록했다.

힌편, 서울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0.05% 상승하며 지난주(0.05%)와 같은 상승폭을 보였다. 수도권(0.04%) 및 지방(-0.06%) 모두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되거나, 하락폭이 둔화되는 등 전국(-0.01%)에서도 하락폭이 지난주보다 0.02% 둔화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