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공모형태 판매 자세히 살펴보겠다"
은성수 "DLF 공모형태 판매 자세히 살펴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윤경 의원 "판매 구조 바꿔야 해"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판매가 법의 허점을 이용해 판매됐다는 지적에 "공모펀드로 보이는 상품을 사모형태로 판매하면서 허점을 이용했다는 내용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29일 은 후보자는 국회 정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은행의 DLF 판매가 사모펀드의 낮아진 허들을 이용한 것이라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제 의원은 "우리은행이 독일금리 연계 상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동일한 사모펀드를 시리즈로 만들어 19호까지 팔았다"며 "감독 사각지대에서 사모펀드가 가질 수 있는 장점을 이용한 사실상 공모펀드"라고 말했다.

제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질의에서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운용인력, 투자규모, 사후보고 형식 전환 등 규제 완화가 이뤄졌다"며 "(우리은행이) 시리즈로 상품을 내놓으면서 법망을 회피해 3개월만에 700명을 모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후 질의에서는 "규제 완화 당시 금융사고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란 예측은 하지 못하고, 그에 따른 금융소비자 보호장치를 추가하는 방안이 누락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제 의원은 또 "금융소비자 보호 얘기가 나오지만 금융당국 내부의 논의 차원에서만 머물러 있고, 현장에서는 금융사고가 발생하는 현실이 반복된다"며 "상품 판매 전 과정을 녹취하는 등 취약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판매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