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내 계좌 송금'도 돈받는다···수수료 유료화 '야금야금' [단독]
카카오페이 '내 계좌 송금'도 돈받는다···수수료 유료화 '야금야금' [단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부터 유료화, 월 11회부터 건당 500원···올들어 2번째 정책변경
29일 카카오페이는 송금 정책을 변경한다고 공지했다.(사진=카카오페이)
29일 카카오페이는 송금 정책을 변경한다고 공지했다.(사진=카카오페이)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카카오페이가 계좌 송금에 대해 수수료를 부과하는 '유료 정책'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지난 4월 타 은행계좌(非연결계좌)로 송금시 수수료 유료 정책 전환에 이어 9월부터는 본인 계좌(연결계좌) 송금도 수수료를 받는다.

카카오페이는 29일 이같은 내용의 공지를 게시했다.

공지에 따르면 그동안 무료로 제공해왔던 '내 계좌 송금' 수수료 정책을 변경해 내달 2일부터 건당 수수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카카오페이의 송금 정책 변경은 지난 4월에 이어 올해 두번째다.

계좌송금은 지난 4월 정책 변경과 같이 월 10회 수수료 무료이나 이후 건 당 500원이 부과된다. 카톡친구, QR송금은 무료로 기존과 동일하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사용 리워드나 온/오프라인 결제, 페이머니 충전 등 이용시마다 혜택을 드리는 '카카오페이 리워드'는 매월 진행된다"며 "환불 시에도 카카오페이 머니로 결제했다면 해당 머니로 환불한 후, 내 계좌로 월 10회까지는 무료로 현금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4월부터 2년간 이어오던 무료 송금 서비스를 월 10회로 제한한 바 있다. 2016년 4월 송금서비스가 출시됐을 당시에는 사용자 대신 송금 및 계좌이체 수수료를 내주기도 했다.

카카오페이 등 각종 간편결제 이용이 가능함을 알리는 홍보 스티커가 편의점 문 앞에 붙어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카카오페이 등 각종 간편결제 이용이 가능함을 알리는 홍보 스티커가 편의점 문 앞에 붙어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수료 2019-08-29 19:24:24
진짜 너무하는듯... 충전은 만원단위로만 되면서... 다시 계좌 뺄때 수수료 받아가면,, 만천원 송금하면 송금 수수료 500원 다시 내계좌로 뺄때 500원 천원이 사라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