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영수증 사라진다"···대형마트·백화점 선택적 발급
"종이영수증 사라진다"···대형마트·백화점 선택적 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2020년 사별 자발적 감축 목표
(사진=환경부 제공)
29일 오후 마포 서울가든호텔에서 조명래 환경부 조명래 장관을 비롯한 13개 대형마트, 백화점 등 유통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종이영수증 없애기 캠페인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개최됐다.(사진=환경부 제공)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앞으로 백화점과 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에서 카드 결제 시 종이영수증이 사라질 전망이다. 유통업체는 카드결제 시 자동 발급하던 종이영수증 발급을 원하는 소비자에만 선택적 제공하도록 개선키로 했다.

29일 환경부·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13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발맞춰 종이영수증 사용을 줄여 나감으로써 환경을 보호하며, 유통업체의 부담을 줄이는 등 종이영수증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환경부를 비롯한 3개 부처와 13개 대형 유통업체들이 공동으로 체결했다.

이날 진행된 '종이영수증 없애기 대형유통업체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갤러리아백화점,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롭스,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아성다이소, 이랜드리테일, 이마트, 이마트에브리데이, 현대백화점, 홈플러스, AK플라자 등 13개 대형 유통업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법령 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정부가 전자영수증 확산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통업체들은 카드결제시 관행적으로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 및 POS기 개선, 자사 앱과 연동해 자발적 참여 고객에게 전자영수증을 발급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 참여한 13개 유통업체의 연간 종이영수증 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14억8690만건이다. 이는 국내 전체 발급량(128.9억 건)의 11%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 기업들이 지난 해 종이영수증 발급비용으로 사용한 금액만 약 119억원에 이르고 쓰레기 배출량은 1079톤에 달하며,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는 2641톤으로, 이를 절감하면 20년산 소나무 94만3119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13개 유통업체들은 환경부 등과 함께 종이영수증 발급으로 인한 환경오염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자발적으로 종이영수증 없애기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이와 함께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 기후환경네트워크 등 두 기관이 협약당사자들의 성과 도출을 위해 지원하고 향 후 국민 인식증진을 위한 캠페인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