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융사 43개국 진출···미얀마·베트남 등 신남방국가 점포↑
국내 금융사 43개국 진출···미얀마·베트남 등 신남방국가 점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올해 6월말 현재 국내 금융회사는 총 43개국에서 433개 해외점포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이 활발함에 따라 신남방국가 해외점포 수가 크게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 진출 동향을 발표했다. 

해외점포는 권역별로 은행이 192개(44.4%)로 가장 많고 금융투자 118개(27.3%), 보험 75개(17.1%), 여신전문사 46개(10.6%) 순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베트남, 홍콩 등 아시아가 291개(67.2%)로 가장 많고 아메리카(51개), 유럽(47개) 등 순이었다. 아시아 중에서는 중국(59개), 베트남(54개), 홍콩(30개), 인도네시아(23개), 미얀마(22개), 인도(21개) 순으로 해외점포가 많았다.

해외점포의 형태는 은행은 지점형태(41.7%), 금융투자·여전사는 현지법인(71.2%·82.6%), 보험은 사무소(52.7%)가 다수를 차지했다. 

금융사의 해외진출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6월말 현재 32개의 금융사가 18개국에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건수 기준으로 보면 51건에 이른다. 

국가별로는 미얀마(10건), 베트남(9건), 인도네시아(4건), 인도(4건) 등 신남방 국가로의 진출이 34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권역별로는 은행(25건), 여전사(11건), 금융투자(9건), 보험(6건) 순이다.

새로운 수익원 발굴 등을 위해 성장성이 높은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이 활발하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실제 신남방국가 해외점포는 2015년 123개, 2016년 144개, 2017년 157개, 2018년 164개에서 올해 6월 말 171개로 증가했다.

이범열 금감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과 오는 11월 '한·아세안 정상회담' 개최 등 교류확대에 따라 금융회사의 신남방지역 진출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했다. 

금감원은 국내 금융사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현지 감독 당국을 방문하고 이들을 초청해 세미나나 연수를 여는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외국 감독 당국과의 면담을 정례화하는 등 직·간접 협의 채널을 강화하고, 국내 금융회사와 수시로 해외 진출 간담회를 열어 현지 금융시장과 규제정책에 관한 동향을 공유할 방침이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사진=서울파이낸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