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뉴욕 연은 총재 "연준, 트럼프 무역전쟁 협조 말라"
前 뉴욕 연은 총재 "연준, 트럼프 무역전쟁 협조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Fed)
(사진=Fed)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윌리엄 더들리 전 뉴욕 연방준비은행(이하 연은) 총재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를 향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에 협조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리인하 속도를 높일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 온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쓴소리가 나오면서 연준도 다소 당황하는 모습이다. 

다만 현재 뉴욕 연은 총재인 존 윌리엄스는 경기 둔화에 직면했을 때는 빠르고 공격적으로 금리를 내려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금리 인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각) 윌리엄 더들리 전 뉴욕 연은 총재는 블룸버그통신 기고문을 통해 “연준 관계자들은 두 가지 선택지를 마주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 전쟁 고조라는 재앙의 길을 계속 걷게 돕든지 아니면 차기 대선 실패를 포함한 모든 리스크를 연준이 아닌 대통령이 직접 감당해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행정부에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들리 전 연은 총재는 "연준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아야 한다"며 "결국 그의 재선은 미국과 세계 경제, 연준 독립성, 고용 및 물가 목표를 달성하는 연준의 능력에 모두 위협이 될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가 최선의 장기적 경제 결과를 달성하는 것이라면, 연준 관계자들은 금리 결정이 내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떻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들리 전 뉴욕 연은 총재의 강경 발언에 대해 연준의 금리 결정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정치적 요소가 될 수 있다도 있다는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더들리 전 뉴욕 연은 총재의 주장에는 연준이 금리를 적극적으로 인하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한편 연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연준의 정책 결정은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의무에 따라서만 결정될 뿐”이라면서 “정치적 요인은 전혀 작용하지 않는다”며 더들리 전 뉴욕 연준 총재의 발언에 대한 진화에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