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권도 계좌이동·계좌통합관리 서비스
2금융권도 계좌이동·계좌통합관리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크카드 발급사 '카카오뱅크'도 조회대상 추가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이달부터 저축은행·상호금융·우체국 등 제2금융권도 PC·모바일 앱을 통한 계좌이동 및 계좌통합관리 서비스가 시행된다. 이로써 제2금융권 금융사간에도 자동이체 연결계좌 이동과 소액·비활동성 계좌 정리(숨은 금융자산 찾기) 등이 가능해진다. 또 모든 신용카드를 '내카드 한눈에'로 조회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금융권도 계좌이동 및 계좌통합관리서비스 시행' 방안을 26일 공개했다.

우선 이달 27일부터는 저축은행, 상호금융(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우정사업본부 등 제2금융권 서민금융기관을 이용하는 고객은 주거래계좌 변경 등 필요시 계좌에 연동된 자동이체를 다른 계좌로 일괄변경이 가능하다. 또 PC·모바일앱을 통해 비용 부담없이 간편하게 자동이체 계좌를 변경할 수 있다.

또한 제2금융권 소액·비활동성 계좌 정리(숨은 금융자산 찾기) 서비스를 시행해 잔액이 50만원 이하이고 1년 이상 거래가 없는 소액·비활동성 계좌의 경우 PC·모바일 앱을 통해 직접 해지 또는 잔고이전이 가능토록 했다.

계좌 잔액은 소액 비활동성 계좌의 원활한 정리를 위해 본인 명의 다른 계좌(은행 포함)로 이전 또는 서민금융진흥원 기부 가운데 선택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이달 29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등 체크카드발급사도 '내 카드 한눈에' 서비스 조회 대상기관에 포함된다. 광주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수협은행, 카카오뱅크 등 모든 신용카드가 '내 카드 한 눈에' 조회 대상으로 편입 되며, 마찬가지로 PC·모바일앱을 통해 본인의 카드정보 및 포인트정보 조회가 가능해진다.

금융위 올 9월부터 증권사 투자자 예탁금 계좌정보(보유계좌수, 예탁자산총액 등)  조회 및 소액·비활동성 계좌 정리 서비스를 시행한다. 아울러 2020년 12월부터는 카드사의 자동납부 목록을 한눈에 조회하고, 필요시 해지‧변경할 수 있는 '카드이동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