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10' 日시장서 선전···6년만에 최고 점유율
삼성전자 '갤럭시S10' 日시장서 선전···6년만에 최고 점유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애플 50.8%, 삼성 9.8%, 샤프 7.2%, 소니 7.0% 순
(왼쪽부터)삼성 갤럭시 S10e·S10·S10+. (사진=삼성전자)
(왼쪽부터)삼성 갤럭시 S10e·S10·S10+.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갤럭시S10' 시리즈 선전에 힘입어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6년 만에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6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9.8%를 달성했다.

이는 애플 50.8%에 이은 2위에 달하는 수치다. 지난해 동기 점유율이 애플 45.6%, 삼성전자 8.8%이었던 것과 비교해서 모두 소폭 올랐다.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어서는 샤프(7.2%), 소니(7.0%) 등 일본 기업이 3∼4위를 차지했다. 샤프는 지난해 동기(5.1%) 대비 2.1%p 올랐고, 소니는 10.3%에서 3.3%p 줄었다. 중국 화웨이는 지난해 동기 5.9%(4위)에서 올해 2분기 3.3%(5위)로 점유율이 절반 가까이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10%에 육박한 점유율을 낸 것은 6년만에 최고치다. 삼성전자는 2013년 중반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10% 넘는 점유율을 유지하다 애플과 일본 브랜드에 밀려 2014년 5.6%, 2015년 4.3%, 2016년 3.4%로 점유율이 하락했다. 2017년부터 반등을 시작해 5.2%, 2018년 6.4%로 점유율이 오르는 추세다.

2분기 좋은 성적은 상반기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10 시리즈가 일본에서 인기를 끈 덕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전 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가운데 최대 규모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하면서 현지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5G 서비스가 처음으로 본격 적용되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동시에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7월에는 2020 도쿄 올림픽을 기념해 갤럭시S10 플러스 올림픽 에디션을 일본에 출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