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증상자 2명 염색체 검사 정상"
원안위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증상자 2명 염색체 검사 정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혜경 기자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서울반도체에서 발생한 방사선 피폭 사고로 손가락에 이상 증상이 나타난 용역업체 직원 2명이 염색체 검사에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3일 열린 107회 회의에서 해당 작업자들에 대한 염색체 이상 검사 결과 정상으로 판정됐다고 보고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16일 서울반도체에서 발생한 방사선 피폭 사고로 직원 2명의 손가락에 홍반, 통증, 열감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을 포함한 피폭 의심 환자는 모두 7명으로, 이 가운데 6명은 현재 혈액 검사에서 모두 정상 판정을 받았다. 1명은 혈액 검사가 진행중이다. 

이번 사고는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의 용역업체 직원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RG의 안전장치를 해제하고 문이 개방된 상태에서 작업을 수행하면서 발생했다. 

원안위는 지난 6일부터 3차례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기존에 확인된 7명 이외에 추가로 피폭이 의심되는 작업자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안위는 피폭의심자들에 대한 치료와 추적관찰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손가락에 증상이 있는 2명은 통원치료를 진행하고 나머지 작업자에 대해서는 2주 간격으로 추적관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염색체이상 검사 결과와 작업자 면담 및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9월 말부터 10월 초까지 피폭선량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추가 조사를 통해 원자력안전법 위반 사항에 대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