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셀바이오 "항암 면역세포 치료, 부작용 적어"
휴먼셀바이오 "항암 면역세포 치료, 부작용 적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먼셀바이오는 세포보관 및 세포치료제 개발 회사로서 NK세포 및 T세포에 특성화된 면역세포 배양 기술을 바
휴먼셀바이오 연구원이 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휴먼셀바이오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휴먼셀바이오가 면역세포를 이용한 항암 치료는 부작용이 적다며 효과를 높이기 위해 자신의 세포를 미리 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휴먼셀바이오에 따르면 암세포 증식이 활발해지면 신체 면역이 억제되고 암세포를 제거하는 것도 어려워진다. 항암 약물치료나 방사선 치료를 받게 되는 경우 건강한 사람보다 면역세포 수가 크게 3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들어 면역력 저하로 인한 구토나 탈모 같은 부작용도 생긴다. 

그러나 스스로 암세포를 찾아 없애는 면역세포인 NK세포(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를 건강할 때 미리 보관했다가 암이나 기타 난치성 질병이 생겼을 때 체내에 투여하면 체내 면역력을 높이고, 잔존하는 암세포 증식을 멈출 수 있다. 

최순호 휴먼셀바이오 대표는 "자가세포를 이용한 항암치료는 신체 거부반응이 거의 없고 구토와 탈모 등의 부작용도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항암 면역세포 치료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건강할 때 활동성과 증식력이 높은 자신의 세포를 미리 보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암은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병이지만 약물, 화학 치료는 많은 한계점이 있어, 학계는 자신의 면역세포를 이용한 표적 치료와 면역 항암제의 연구에 눈을 돌리고 있다"며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암 발병률이 2~5배 높아지기 때문에, 셀뱅킹을 통해 자신만의 면역세포 치료제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