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조치 종료···내달부터 휘발유 L당 58원·경유 41원↑
유류세 인하 조치 종료···내달부터 휘발유 L당 58원·경유 41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마아파트 인근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 은마아파트 인근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정부가 8월 말 종료 예정인 유류세 인하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휘발유와 경유 등의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22일 기획재정부와 정유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를 추가 연장하지 않고 31일까지만 시행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유가 상승으로 서민 부담이 커지자 지난해 11월 6일부터 휘발유와 경유, LPG에 대한 유류세를 15% 인하했다. 첫 번째 인하 기간 종료를 앞두고 연장을 결정하면서 올해 5월 7일부터는 인하폭을 7%로 축소해 31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유류세 인하 조치를 재연장하지 않는 배경에는 국제유가의 안정세와 세수 감소 우려가 함께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5월 유류세 인하를 연장하면서 약 4개월간 6000억원의 세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음달부터 유류세가 원래 수준으로 오르면 휘발유 유류세의 경우 L당 58원 오른 821원, 경유는 41원 오른 582원, LPG부탄은 14원 오른 204원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