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부산 유망 분양 단지는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하반기 부산 유망 분양 단지는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부산지역 거주자들은 연내 부산에서 분양을 앞둔 단지 가운데 포스코건설의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인포가 지난 8월9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홈페이지를 통해 부산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하반기 부산지역 주요분양 단지 20곳에 대한 '하반기 부산지역 분양시장 이끌 유망 분양단지' 설문조사 결과 1위는 전체 응답자(844명)의 43.3%가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를 선택했다.  수영구 남천2구역을 재개발하는 이 아파트는 부산지하철 2호선 남천역 역세권이며 남천초, 부산동여고 등의 학교가 인접하다. 

2위는 삼성물산,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이 연제구에서 공급할 예정인 거제2구역 재개발 단지가 꼽혔다. 전체 응답자의 21.5%가 선택했다. 부산지하철 3호선 종합운동장역 역세권이며 동해선 거제해맞이역도 이용할 수 있다. 

이어 △쌍용건설 해운대 중동 쌍용플래티넘(7.6%) △동원개발 해운대 중동 동원로열듀크(7.1%) △대우건설 대연4구역 재개발(3.5%) △한진중공업 서대신5구역 재개발(3.0%) △대림산업 e편한세상 서면 더센트럴(2.7%) △우미건설 부산 에코델타시티 우미린(1.9%) △KCC건설 반여1-1구역 재개발(1.6%) △동원개발 거제역 동원로얄듀크(1.4%) 등이다.
 
유망분양단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23.1%가 '가격상승'을 꼽았으며 이어 △발전가능성(19.9%) △교통여건(16.0%) 등의 순으로 이유를 꼽았다.

하반기 부산지역 부동산시장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40.1%가 '국지적 회복'을 꼽았다. 전체적으로 회복할 것이라는 응답도 12.8%를 기록하며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회복을 예측했다. 다만 전체적으로 위축될 것이라는 응답도 18.8%를 기록했고 회복이나 위축 어느 쪽에도 확실히 응답하지 않은 응답자도 22.3%를 기록하는 등 향후 시장에 대한 불안감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부산 분양시장은 규제지역 지정, 해제 등 굴곡을 겪으면서 청약자가 감소하는 모습"이라며 "하지만 지난 7월 분양한 가야 롯데캐슬은 2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리는 것처럼 잠재성이 충분해 하반기 분양시장은 이들 유망 분양단지들을 중심으로 점차 활성화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