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상반기 평균 급여 5150만원···인상률 6년만에 최고
시중은행 상반기 평균 급여 5150만원···인상률 6년만에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컬쳐뱅크 2호점 '힐링서점' 방문 고객들이 은행 점포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은행 지점 모습(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국내 시중은행 직원들이 상반기 평균 515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6년만에 가장 높은 인상률을 기록했다.

20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한국씨티·SC제일은행 등 각 은행이 공시한 반기 보고서를 보면 상반기 은행의 1인당 평균 급여액은 5150만원이었다.

각 은행의 평균 급여액은 1~6월 근로소득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을 기준으로 한 금액이다. 등기임원은 계산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상반기 받은 평균 급여액인 4750만원과 비교하면 400만원(8.4%) 늘었다. 인상률이 2013년 19.1% 이후 최대다.

1인당 평균급여액은 씨티은행이 5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인상률은 KEB하나은행(26.7%)과 KB국민은행(20.9%)이 높았다. KEB하나은행은 작년 상반기 4500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5700만원으로, 국민은행은 4300만원에서 5200만원으로 올랐다. 다만 두 은행 모두 일회성 요인이 컸다.

하나은행은 올해 초 구 하나은행과 외환은행간 인사·급여·복지제도를 통합하면서 급여 지급방식이 변경돼 연봉이 많아졌다. 국민은행은 임금·단체협상이 늦게 타결돼 지난해 지급돼야할 성과급 300%가 올해 상반기 연봉에 포함됐다.

6대 시중은행의 직원수는 6만7781명으로 전년대비 200명 늘었다. 올 상반기 우리은행이 454명, 신한은행이 213명 늘었지만 증가분 대부분이 퇴직자를 고용한 사례였다.

우리은행은 퇴사자를 영업점 감사 등으로 재고용하는 제도를 작년 하반기 도입해 퇴사자 500여명을 재고용했다. 신한은행도 지역 본부 단위에서의 여신 사후관리, 영업점 감사 등 퇴직 직원을 대상으로 한 직무를 새로 만들어 재고용 인원을 지난해 상반기보다 140여명 늘렸다.

재고용자들은 대부분 비정규직(기간제 근로자)이었다. 이들을 제외한 우리은행의 정규직(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은 올해 상반기 49명 줄었고, 신한은행 정규직은 상반기 공채 인원이 늘었지만 42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