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DT·AI 활용 '딥 체인지' 가속화 방안 찾는다
SK, DT·AI 활용 '딥 체인지' 가속화 방안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2019 SK 이천 포럼' 개막···사회적 가치 창출 모색
최태원 SK 회장(오른쪽 첫번째)이 19일 오전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기조세션을 듣고 있다.(사진=SK)
최태원 SK 회장(오른쪽 첫번째)이 19일 오전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기조세션을 듣고 있다.(사진=SK)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그룹은 1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나흘간 열리는 '2019 SK 이천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로 3회째 열리는 이 포럼은 지난 2017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격변하는 시기에 SK 구성원들이 그룹을 지속해서 성장시키고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하려면 비즈니스 관점을 크게 넓혀야 한다"며 제안해 출범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그룹 구성원들이 세계적 석학, 전문가들과 함께 경제, 사회, 지정학 이슈, 기술혁신 등으 주제로 토론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방안과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올해는 에너지 솔루션(E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인공지능 등 혁신 기술 세션과 사회적 가치 추구 및 구성원 역량강화 방안 등을 주제로 총 26개 세션이 열린다.

중국 국유자산감독 관리위원회도 참여해 이날과 20일 양일간 사회적 가치와 관련한 공동 세미나와 세션도 진행한다. 이 자리에는 LH공사, 한국가스공사, 인천항만공사, 코트라 등 국내 공기업들도 참석한다.

21일에는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 윤영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최석영 전 제네바 주재 대사 등 외교 전문가들이 한반도 주변의 지정학적 위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은 22일에는 SK 경영연구소가 '집 체인지에 필요한 역량, 어떻게 축적할 것인가'는 주제를 통해 구성원의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SK 구성원들이 글로벌 기술혁신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딥 체인지의 구체적 해법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