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美 LA서 첫 글로벌데이···"우수 인재 확보 나섰다"
CJ그룹, 美 LA서 첫 글로벌데이···"우수 인재 확보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주요 경영진 40여명 참석···글로벌사업 확대 우수 현지인력 확보 목적
8월 18일(미국 현지시각) 미 LA에서 열린 CJ글로벌데이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CJ주식회사 박근희 부회장. (사진=CJ)
18일(미국 현지시각) 미 LA에서 열린 CJ글로벌데이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CJ주식회사 박근희 부회장. (사진=CJ)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CJ의 주요 경영진 40여명이 미국으로 건너가 글로벌 핵심인재 확보에 발벗고 나섰다. 이를 위해 'CJ글로벌데이'를 개최하고, 향후 정례화를 통해 해외 우수 인재 발굴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CJ그룹이 17일(현지 시각)부터 이틀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센터에서 'CJ  글로벌데이 in LA'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CJ 글로벌데이는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미디어∙IT 등 CJ의 핵심 성장동력 사업과 연관된 현지 우수 인재들을 초청해 CJ의 글로벌 사업 현황과 비전을 소개하는 행사다. K-컬처 페스티벌 케이콘(KCON) 행사도 함께 마련됐다.

CJ는 최근 글로벌사업 확장 속도가 빨라지면서 장기적으로 우수한 현지 인력들을 확보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데이를 열었다고 했다. 이재현 CJ 회장도 지난해 말 미국에서 있었던 글로벌 경영전략회의에서 주요 경영진들에게 "세계를 제패할 자신감을 가진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고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육성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현재 CJ의 해외 매출비중은 30% 수준이며 전체 구성원의 40%가 해외구성원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미국은 그룹 전체 해외 매출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또 최근 냉동식품기업 슈완스, 물류기업 DSC 등을 인수하면서 사업 확대가 가속화되고 있어 글로벌데이 개최 국가로 선정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현지 학계 및 연구소 석·박사와 관련업계 종사자 등 총 220명이 참석했다. 박근희 CJ 부회장과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이경배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등 CJ그룹 주요 경영진과 계열사 임원 40여명도 총출동했다.

박근희 CJ 부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CJ그룹이 전세계 37개 국가에 진출한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변화의 원동력은 바로 CJ의 인재들"이라며 "이번 계기를 통해 여러분들이 CJ의 비전에 대해 공감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CJ와 함께 성장하는 꿈을 품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계열사별 공간에선 CJ제일제당(슈완스), CJ대한통운(DSC), CJ ENM, CJ올리브네트웍스(IT사업부문)가 별도 세션을 준비해 사업 및 전략 소개,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했다.

김진국 CJ주식회사 인사지원실장은 "CJ는 기업은 곧 사람이라는 인재제일(人材第一)의 창업이념을 바탕으로 성장해왔다"며 "이번 글로벌데이는 인재제일 철학이 글로벌로 확대된 대표적인 사례로, 향후 정례화해 우수 인재를 지속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