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모든 절차 적법...국민 정서상 괴리는 인정"
"조국 후보자, 모든 절차 적법...국민 정서상 괴리는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 "의혹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혀"
야권 '십자포화'...한국당, 사퇴 불가피·檢고발 검토
하태경 "'펀드 사기'·'조국-금감원 게이트'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거래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야권은 검찰 고발 등 법적대응까지 거론하면서 사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면서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다만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정책 능력이나 당사자 가족만 검증해야 하는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전 이혼한 동생부부까지 이런 식으로 소문을 퍼트리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반면 야권은 조 후보자를 향해 연일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와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압박하고 나섰다. 특히 율사 출신의 법제사법위원들은 조 후보자와 가족을 상대로 검찰 고발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까지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인사청문회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인사청문 정국의 하이라이트인 '조국 청문회'를 겨냥한 별도의 TF(태스크포스) 팀을 구성, 운영키로 했다.

TF에는 청문회 담당 상임위인 법사위는 물론 정무위, 교육위 등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고, 당 법률지원단과 미디어특위도 전방위로 TF를 지원할 예정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이미 각종 의혹만으로 사퇴 불가피론이 퍼지고 있다"며 "이쯤 되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한 것 자체가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도 제기됐다. 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최근 나흘간 집중 분석해 본 결과 조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한 보도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며 "이른바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는 것 아닌가하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사모펀드 74억원 약정 논란과 관련 "'펀드 사기'이자 '조국-금감원 게이트'가 될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고 한다"며 "주범은 조국, 공범은 펀드운용사인 코링크와 허가권자인 금감원"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조국 사모펀드는 재산의 근거가 부실할 수밖에 없는데도 금감원의 허가를 받았다"며 "조 후보자가 당시 자신의 직권을 남용해 금감원에 부당한 압력을 넣은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으며, 이 의혹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