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김해-가오슝·타이중 신규 취항
티웨이항공, 김해-가오슝·타이중 신규 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B737-800NG 2대 추가 도입···영업활동도 박차"
티웨이항공은 오는 9월 김해발 신규 노선 취항을 통해 실적 증대를 이어갈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오는 9월 김해발 신규 노선 취항을 통해 실적 증대를 이어갈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이 하반기 노선 확대를 통한 하늘길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티웨이항공은 9월 김해발 신규 노선 취항을 통해 실적 증대를 이어갈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먼저 내달 6일 김해-가오슝 노선을 시작으로, 12일 김해-타이중 노선에 순차적으로 신규 취항해 지방공항을 통해 영역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 특히 김해-타이중 노선은 티웨이항공이 단독으로 신설한 노선이다.

현재 티웨이항공은 김포-타이베이(송산), 대구-타이베이(타오위안), 인천-타이중·가오슝, 김해-타이베이(타이거에어 공동운항편) 노선을 운영 중이다. 이번 노선 추가 취항을 통해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많은 7개의 한-대만 노선을 운영하게 됐다.

회사는 "특히 이를 통한 다구간여정의 스케줄 운영도 가능해 한-대만 고객들의 편의도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더해 김해발 4개의 국제선(다낭, 하노이, 오사카, 타이베이)에서 6개 노선(공동운항 포함)으로 확대 운영돼 김해공항 내 국제선 점유율도 같이 높아지게 됐다"고 강조했다.

티웨이항공은 하반기부터 동남아, 대만 등 다양한 지역의 노선 취항을 지속적으로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규 항공기 B737-800NG 2대를 연내 추가로 도입해 연말까지 총 28대의 항공기를 보유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티웨이항공은 대만, 중국, 일본, 베트남에 지역본부와 판매지점을 개설해 현지 판매 영업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대만판매지점에서는 KTO에서 주관한 '구석구석 한국 알아보기' 캠페인 참여와 타이페이, 타이중, 가오슝에서 진행한 여행박람회에도 참여해 대만-한국 노선소개 및 홍보 활동을 진행해 현지 여행사 및 대만 고객과의 소통 활동을 넓혀 가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이번에 취항하는 대만 노선을 포함해 향후 수도권과 지방공항을 통한 다양한 지역의 노선확대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바람이 거셀수록 연은 더 높이 난다는 풍신연등((風迅鳶騰)처럼 공격적이지만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