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상반기 보수 62억4800만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상반기 보수 62억48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재현 부사장, 주식매수선택권 72억600만원 포함 77억4200만원
사진=엔씨소프트
사진=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해 상반기에만 보수로 62억48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엔씨소프트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택진 대표는 급여 9억1600만원, 상여 53억3100만원 및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62억4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상여 중 단기성과 인센티브는 33억3000만원, 특별장기 인센티브는 20억원이다.

엔씨소프트는 "단기성과인센티브는 2018년 재무목표(매출액, 영업이익) 달성도, 모바일 사업의 안착 및 영향력 확대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며 "특별 장기인센티브는 회사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눈에 띄는 부분은 배재현 부사장의 보수다. 배재현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에만 급여 3억4300만원, 상여 1억8500만원을 받았고, 특히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72억600만원을 챙겼다. 이를 통해 상반기 김택진 대표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은 셈이 됐다.

또 정진수 부사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3억9100만원, 상여 9억9900만원 및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14억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윤재수 부사장은 급여 3억8400만원, 상여 9억8300만원 및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 13억7600만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