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Q 영업손실 1014억원···적자전환
대한항공, 2Q 영업손실 1014억원···적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영업익 467억원···전년 동기 比 81.9%↓
대한항공은 2019년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14억원5349만원을 기록하면서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019년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14억원5349만원을 기록하면서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14억원5349만원을 기록하면서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20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3조137억원) 대비 0.2% 증가했고, 당기순손실은 3807억7872만원으로 같은 기간(2755억3983만원)보다 적자 폭을 키웠다.

상반기 기준으로 살펴보면 매출액은 6조69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6조311억원)에 견줬을 때 0.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67억4926만원으로 같은 기간(2592억1258만원) 대비 81.9%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4150억1593만원을 기록하면서 적자지속됐다.

부진한 2분기 실적에 대해 대한항공은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했고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더해 "다만 국내외 항공업계 경쟁 격화에도 불구하고 노선 다변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JV)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에 힙입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 환경으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델타 JV를 통한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유치, 항공기 현대화 등을 통해 실적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