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모바일 게임업계 MMORPG·IP 조합의 승자는?
하반기 모바일 게임업계 MMORPG·IP 조합의 승자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니지2', '바람의나라', '세븐나이츠', 'A3', '미르의전설' IP 활용 게임 연이어 출시
대작 출시 기대감과 피로감 누적 의견 '공존'···하반기 성과 관전 포인트로
(왼쪽 위 부터)엔씨소프트 '리니지2M', 넥슨 '바람의나라: 연', 넷마블 '세븐나이츠2', 위메이드 '미르 트릴로지' (사진=각 사)
(왼쪽 위 부터)엔씨소프트 '리니지2M', 넥슨 '바람의나라: 연', 넷마블 '세븐나이츠2', 위메이드 '미르 트릴로지'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모바일게임의 트랜드는 돌고 돈다는 게 업계의 정설이다. 하지만 아직 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의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인기 지적재산권(IP)과 MMORPG의 조합으로 중무장한 다양한 대작들이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테라' IP를 활용해 전날 출시된 '테라 클래식'을 시작으로 하반기 '리니지2', '바람의나라', '세븐나이츠', 'A3', '미르의전설' 등의 인기 IP를 기반으로 한 MMORPG 게임들이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먼저 엔씨소프트의 하반기 기대작 '리니지2M'은 4분기 출시가 예정돼 있다. 리니지2M은 PC온라인게임 리니지2의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이다.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 오픈 월드, 원작의 재해석으로 탄생한 극한의 자유도, 가장 진보한 대규모 RvR(진영 간 대전) 전투 등 완성도 높은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리니지2M은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장기 집권하고 있는 '리니지M'을 잇는 엔씨소프트의 차기작으로 그 성과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리니지2M 출시일만은 피하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흥행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현재 엔씨소프트도 어느 정도 자신감은 있어 보인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2일 컨퍼런스 콜에서 "리니지2M은 대기하고 있는 유저들의 기대치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리니지M 출시 당시 한국 시장의 잠재력을 리니지2M에서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매각 불발 이후 구조조정 등을 통해 새판을 짜고 있는 넥슨도 하반기 자사의 인기 IP '바람의 나라'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을 선보이며 대작 경쟁에 뛰어든다.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감성 그대로 리소스와 콘텐츠를 구현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요소, 파티 플레이에 중점을 둔 게임이다. 원작 온라인게임이 지닌 조작감과 전투의 재미를 모바일에서 구현하고자 조작 버튼 편의성 개선, 스킬 조합 사용법 등 다방면으로 고려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바람의나라: 연은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 사전예약 중이며, 21일부터 26일까지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반기 넥슨이 바람의나라: 연을 통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장기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상반기 '더 킹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와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 비(非) MMORPG의 흥행에 성공했던 넷마블은 하반기 대작 MMORPG 2종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을 공략한다.

'세븐나이츠2'는 넷마블의 장수 인기작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로 전작의 30년 뒤 세계를 담고 있다. 특히 하나의 영웅만을 집중해 성장하는 기존 MMORPG와 달리, 다양한 영웅을 수집해 그룹 전투를 진행하는 차별화된 게임성이 특징이다.

'A3: STILL ALIVE'는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 장르로 개발 중이다. 전략과 콘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 방식의 '전략 데스매치'와 동시간 전체 서버 이용자와 무차별 PK(Player Killing)를 즐길 수 있는 '전지역 프리 PK' 등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볼 수 없었던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위메이드는 최근 미르 3연작(聯作) 통합 브랜드 '미르 트릴로지(Mir Trilogy)' 사이트를 공개했다. 미르 트릴로지는 위메이드의 인기 IP인 '미르의 전설2'의 정체성을 집대성하고 재도약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새로운 미르의 원년을 이끌어갈 △미르4 △미르M △미르W를 아우르는 통합 브랜드다.

'미르 3연작' 모두 언리얼 엔진4로 개발 중이며, 이 가운데 미르4와 미르M은 MMORPG로 제작되고 있다. 미르4는 하반기 CBT와 공개 테스트(OBT) 후 국내 출시 예정이며, 미르M은 중국 파트너사를 선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하반기 MMORPG 대작 출시를 앞두고 업계에서는 흥행 기대감과 함께 피로가 누적됐다는 부정적인 반응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상반기 플레이위드의 '로한M'이 보여준 저력를 통해 아직 MMORPG 수요는 남았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많은 MMORPG 신작들이 쏟아져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일례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2014년 이후 '블레이드', '레이븐', 'HIT' 등 대형 액션 RPG가 잇따라 흥행하면서 액션 RPG 장르가 대세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이후 유사한 액션 RPG의 양산이 가속화되며 게임 간 차별화 요소가 적은 게임 특성 때문에 유저들의 피로도는 증가했고, MMORPG로 대세는 넘어오게 됐다. 현재 이 같은 유사한 패턴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관계자는 "모바일 MMORPG의 대세 흐름은 하반기 대작들의 출시 성과를 확인해 봐야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대작들이 다시 한번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파이를 키울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