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기 아파트 증여 9826건 '최다'···"집값 상승전망↑"
상반기 경기 아파트 증여 9826건 '최다'···"집값 상승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경기도 아파트 증여 거래량.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잡기 위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와 종합부동산세, 공시가격 등 전방위적으로 규제를 가하고 있지만, 다주택자들은 집값 상승전망과 함께 세(稅) 부담을 줄이기 위해 증여를 택하면서 증여 건수가 급증하고 있다.

14일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 아파트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경기도 아파트 증여건수는 9826건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역대 최고치로 나타났다. 

특히 안양시에서 급증했다. 지난해 상반기 안양시 아파트 증여건수는 153건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710건으로 거래돼 지난해와 비교해 364%나 상승했다. 또한 수원시에서도 지난해 394건 수준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1253건으로 증가해 전년 대비 218%가 뛰었고, 하남시도 같은 기간 355건에서 1090건으로 올라 207% 상승했다.

이렇듯 증여가 급등한 이유는 다주택자들이 아파트 가겨이 더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KB부동산 주택가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안양시 3.3㎡당 아파트 가격은 1862만원이었지만, 올해 7월 1956만원으로 나타나면서 지난해와 비교해 5.0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로 증여가 많았던 수원시도 지난해 7월 3.3㎡당 아파트 가격이 1319만원이었지만, 올해 7월 1352만원으로 2.55%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 하남시에서는 1613만원에서 1749만원으로 8.4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부동산 규제로 급매물이 급증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파트 증여가 증가한 것은 아파트 가격이 장기적으로 오른다는 기대 심리가 작용한 것"이라면서 "증여로 인해 아파트 가격 조정도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