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멕시코 특화 전자레인지 시장 59% 차지
위니아대우, 멕시코 특화 전자레인지 시장 59%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리·살균 기능 등 추가한 2019년형 '셰프 멕시카노'도 출시
위니아대우 '세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이미지=위니아대우)
위니아대우 '세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이미지=위니아대우)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위니아대우(구 대우전자)는 멕시코 시장에 특화된 '셰프 멕시카노(Chef Mexicano)' 전자레인지의 현지 점유율이 지난 6월 누계 기준 59%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첫 출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셰프 멕시카노'는 멕시코 현지인들의 입맛과 식습관 등을 반영한 제품으로, 또르띠아(옥수수가루로 만든 전병)와 피카디요(소고기나 돼지고기를 으깨서 졸인 남미요리) 등 멕시코 전통 요리 맞춤형으로 출시됐다.

위니아대우는 조리 기능, 살균 기능 등을 추가한 '2019년형 셰프멕시카노'도 최근 출시했다. 신제품은 기존 6개 조리 기능에서 31개가 추가됐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양한 요리 방법과 제품 정보 등을 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99% 해동이 가능한 4가지 타입의 육류 해동 기능도 더해졌다.

대기상태에서 2분이상 작동하지 않으면 전원이 자동차단 되는 대기 전력낭비 차단 시스템인 'Smart Zero-On'도 업그레이드 적용됐다. 이번 신제품은 위니아대우의 프리미엄 제품군인 위니아 콜렉션(WINIA Collection) 제품으로, 31L, 39L, 45L 3가지로 출시됐다.

위니아대우는 현지 특화 제품을 멕시코뿐만 아니라 중동, 러시아, 인도네시아 등 지역별 현지 요리 조리가 가능한 전자레인지와 복합 오븐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세훈 위니아대우 멕시코 법인장은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현지화 전략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통해 압도적인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단순 주방기기를 뛰어 넘어 소비자의 생활 편리까지 가능한 기능을 적용한 것처럼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현지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