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2Q 영업익 추정치 하회···하반기 성장 국면"-한투證
"휴젤, 2Q 영업익 추정치 하회···하반기 성장 국면"-한투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4일 휴젤에 대해 올해 2분기 컨센서스(시장 추정치)를 하회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며 목표주가를 44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하반기부터 성장 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진홍국 연구원은 "휴젤의 올 2분기 매출은 컨센서스에 부합했지만, 영업이익은 14% 하회했다"며 "영업이익이 다소 부진했던 가장 큰 이유는 화장품 사업부문의 채널믹스 악화, 톡신 및 필러의 단가하락에 따른 원가율 상승 등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톡신의 국내매출은 22% 늘었지만, 수출은 채널정리 여파로 33% 감소했다. 필러의 경우 국내 매출이 8% 감소한 반면, 수출은 17% 늘었다. 화장품 매출은 1분기 92억원 이후 2분기에는 81억원을 달성하며 순항하고 있다.  
 
하반기 들어 실적이 정상화되고 있다는 판단이다.

진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부터 국내 업체들의 톡신수출이 급감하기 시작한 가운데 휴젤은 약 80억원의 매출채권 대손상각 등의 일회성 비용이 있었다"면서도 "올해 7월부터는 국내 톡신수출이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어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휴젤은 전년의 기저효과를 기반으로 3분기부터는 영업이익이 다시 증가세로 돌입할 것"이라며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 증가율을 각각 31%, 34%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그는 다만 "회사는 올해 가이던스로 매출 증가율은 기존의 15%를 유지했지만 영업이익 증가율은 25%에서 10~15%로 하향했다는 점은 아쉽다"면서 "이는 신사업 관련 투자 집행, 화장품 채널믹스 변화, 톡신 및 필러 국내·해외 예상 매출비중 변화 등의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