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對中 추가 관세 완화'에 안도···다우, 1.44%↑
뉴욕증시, '對中 추가 관세 완화'에 안도···다우, 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큰 폭 반등했다. 미국이 휴대전화 등 중국산 일부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연기하거나 제외키로 한 것이 상승에 주효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2.54p(1.44%) 상승한 2만6279.9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2.57p(1.48%) 오른 2926.32에, 나스닥은 152.95p(1.95%) 급등한 8016.3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의 대중국 관세 완화 소식에 안도했다. 다만 홍콩 문제 등 지정학적 위험 요인과 미 국채금리 역전 가능성 등 위험 요인도 상존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성명에서 중국산 휴대전화와 노트북, 비디오 게임 콘솔, 모니터, 의류 및 신발 등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 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건강과 안전, 국가 안보와 관련된 일부 제품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STR은 오는 9월 1일부터 중국산 제품 추가 3000억 달러가량에 대해 10%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일부 제품이 연기되고 일부는 아예 제외되면서, 9월부터 적용될 관세 대상은 상당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휴대전화와 노트북만 해도 규모가 800억달러에 달한다고 전했다.

휴대전화 관세가 연기되는 만큼 애플 주가가 4.2% 급등하면서 장을 이끌었다.

미국과 중국의 대화 재개 소식도 나왔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류허 부총리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양측이 2주 안에 다시 통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면서 "중국은 정말로 무역 협상을 타결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윗을 통해 중국이 늘 미국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고 해놓고는 지키지 않았다면서도, 이번에는 다를 수 있다는 기대를 표하기도 했다.

무역전쟁 불안이 다소 누그러졌지만, 다른 불안 요인은 여전하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로 홍콩 국제공항 혼란이 이어졌다. 중국 언론 등에서는 무력진압 가능성이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다.

반면 미국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중국을 향해 강경 진압에 반대한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은 이를 '내정 간섭'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우리 정보기관은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경계 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알려왔다"면서 "모두가 침착하고 안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중국을 포함해 모두가 사태가 잘 해결되길 바란다면서 "평화적으로 해결돼, 누구도 다치거나 죽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 국채 수익률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차는 장중 한때 1베이시스포인트(bp) 차이로 좁혀지기도 했다. 2년-10년 국채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 침체 신호로 꼽힌다.

독일의 유럽경제연구센터(ZEW) 8월 경기기대지수가 2011년 이후 최저인 마이너스(-) 44.1로 떨어지는 등 글로벌 경기 둔화의 경고음이 커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2.47% 급등했다. 임의 소비재는1.67%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기대가 부상했지만, 시장의 변동성은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99.6% 반영했다.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은 0.4%를 기록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93% 하락한 17.5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