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국익이라는 원칙 앞에 '원팀'으로 일치단결해야"
양정철 "국익이라는 원칙 앞에 '원팀'으로 일치단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일본 무역규제 지원방안 논의···"당정·산업계·재계 비상 대응할 때"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13일 "지금 상황은 국익이라는 큰 원칙 앞에 '원팀'으로 일치단결해 비상하게 대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 무역규제 후속조치 및 지원방안 관련 당정 및 산업계 긴급 정책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양국의 갈등 상황에 대해 "여러 가지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들이 정부 측 인사로 참석했다. 아울러 삼성경제연구소,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 SK경영경제연구소, LG경제연구원, 중견기업연구원, 중소기업연구원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양 원장은 "정책위에서 별도 당정청 논의를 통해 산업계가 제시한 좋은 제안을 1차적으로 반영했다"며 "제안을 추가로 해주시면 중요한 내용들은 다시 반영해 산업계와 정부와 당이 긴밀히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다양한 특위도 만들고 활동하고 있다"면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목소리를 직접 현장을 통해 경청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주요 기업을 방문하며 진행한 양 원장의 '경청 간담회' 후속 격으로 진행됐다. 앞서 양 원장은 지난달 22일부터 중소기업연구원, LG경제연구원, 중견기업연구원, 현대차글로벌경영연구소, 삼성경제연구소, 소상공인연구원, SK경영경제연구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정책 등을 제안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