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日 노선 5개 정리···"삿포로·오키나와·후쿠오카도 검토 중"
에어서울, 日 노선 5개 정리···"삿포로·오키나와·후쿠오카도 검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도야마·구마모토·우베 노선 운휴···오사카·요나고 노선 감편
에어서울은 오는 9월부터 총 5개의 일본 노선을 조정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천-도야마 노선은 다음달 16일부터, 인천-구마모토·우베 노선은 10월 27일부터 운휴에 들어간다. 인천-오사카·요나고 노선은 감편키로 결정했다. 오사카의 경우 기존 주 14회 운항했으나 9회로 줄이고, 요나고는 기존 주 6회에서 3회로 감편한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9월부터 총 5개의 일본 노선을 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내 항공사 중 일본 노선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도 결국 조정에 들어간다. 이로써 모든 국내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에 칼을 댔다. 불매운동 장기화가 될 경우 일본 노선 절반이 정리될 것으로 관측된다.

에어서울은 9월부터 총 5개의 일본 노선을 조정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천-도야마 노선은 다음달 16일부터, 인천-구마모토·우베 노선은 10월 27일부터 운휴에 들어간다. 인천-오사카·요나고 노선은 감편키로 결정했다. 오사카의 경우 기존 주 14회 운항했으나 9회로 줄이고, 요나고는 기존 주 6회에서 3회로 감편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이외 삿포로(치토세)·오키나와·후쿠오카 노선도 감편 또는 운휴를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