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희망재단, 스포츠 꿈나무 290명에게 9억원 후원
오렌지희망재단, 스포츠 꿈나무 290명에게 9억원 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앞줄 가운데)과 오렌지장학프로그램의 장학생들이 1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장학금 수여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설립한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2019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 290명을 선정하고 총 9억원을 후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오렌지장학프로그램은 스포츠와 예술 분야에 탁월한 소질을 보이는 아동 및 청소년의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후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재능계발 단계에 따라 '꿈 찾기 장학금'과 '꿈 키우기 장학금'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약 600명의 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꿈을 키워왔다.

2년 연속 오렌지장학프로그램에 선발된 이윤서 양은 "장학금 덕분에 운동에 집중할 수 있었고, 그 결과 최근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 추천선수 2위로 발탁됐다"며 "이제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나의 새로운 꿈"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