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전월比 35.8%↑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전월比 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7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가 전달에 비해 36%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새로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6290명, 임대등록 주택은 1만1607가구로 집계됐다. 6월보다 등록사업자는 35.8%, 등록주택은 28.8% 각각 늘었다. 

지역별로 서울의 신규 임대등록사업자는 2028명으로 6월(1495명)보다 35.7% 증가했고, 수도권 전체로는 4875명이 등록해 전월(3547명)대비 37.4% 늘었다. 지방의 임대사업자 등록은 1415명으로 전월(1085명)대비 30.4% 증가했다. 7월까지 등록한 총 임대사업자는 44만7000명이다.

7월 신규 임대주택 수는 서울이 3647가구, 수도권 전체는 8313가구, 지방은 3294가구다. 7월 말까지 누적된 임대주택은 144만4000가구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6월에는 전월의 임대사업자 신규등록 수 증가로 인한 기저효과로 등록 수가 감소한 반면, 7월에는 올 상반기 월 평균 수준으로 등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